市. 원숭이두창 방역감시 대응 강화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한 방역대책반 구성
안성신문
▲ 원숭이두창 감염 예방 포스터.

안성시보건소는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지난 22일 발생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됨에 따라, 원숭이두창 조기 발견, 지역사회 확산 차단 및 신속 대응을 위한 방역대책반을 지난 28일부터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방역대책반은 안성시 감염병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방역관(보건소장), 담당관(보건위생과장), 3개팀 14명으로 구성돼 의심환자 발생 모니터링, 역학조사 및 격리조치, 병상 확보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원숭이두창 감염을 예방하려면 ▶마스크 착용 및 개인 위생수칙(손 씻기 등) 준수 ▶오염된 손으로 눈·코·입 등 점막 부위 접촉 삼가 ▶보건인력 환자 관리 시 상황에 적절한 개인보호구 착용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시 의심 증상자 접촉 금지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해야 하며, 발생지역 방문 후 21일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에는 질병관리청 콜센터 1399나 안성시보건소로 먼저 상담 문의하면 된다.
 
의심사례로 보고돼 의사환자로 분류되면 원숭이두창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으로 신속히 이송되며, 검체 채취 후 검사결과가 양성으로 판정되면 최종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원숭이두창은 21일이라는 긴 잠복기로 인해 증상을 일찍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며 “발생국가 방문 이후 의심 증상이 있는 경우 자발적인 신고를 당부드리며, 의료기관 감시체계 운영 등 안전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9 [14:0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