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민주당 당선인들, 벌써 국힘 다수당의 횡포 보여
비민주적인 원구성에서 제대로 민의 대변할 수 없다 판단
안성신문
▲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의원 당선인들은 지난 29일 국민의힘의 횡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오는 7월 1일 안성시의회 의원 정식 취임도 하기 전에 양당의 힘겨루기가 시작된 모양새다.
 
안성시의회 부의장 자리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당선자간 합의를 이루지 못해서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의원 당선인들은 안성시의회 원구성 문제를 두고 지난 29일 국민의힘의 횡포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당 당선인들은 “제8대 안성시의회 원구성에서 의장과 부의장, 운영위원장까지 국민의힘이 모두 독점하려 하고 있다”고 전하며, “이는 소수당에 부의장직을 안배하는 기존의 관례를 깨는 것일 뿐만 아니라, 민주주의에 기반한 서로에 대한 최소한의 존중을 짓밟는 것”이라 설명했다.
 
민주당 시의원 당선인들에 따르면 국민의힘에서 부의장직을 민주당에 주는데 조건을 내걸었다는 것이다.
 
민주당 당선자들은 국민의힘 당선자 측에서 이미 민주당 대표로 선출돼 활동하고 있는 당선인을 부의장으로 해야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부의장직을 줄 수 없다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타당의 부의장을 지목하는 것은 물론, 민주당 대표를 교체하라는 요구”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관철되지 않을 경우 상반기, 하반기 원구성을 독점하겠다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당선인들은 “시의회는 민의를 대변하는 독립기구로, 가장 민주적으로 운영돼야 함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다수 의석수로 밀어붙이는 비민주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는 “공당에 대한 심각한 내정간섭이며, 민주주의에 대한 모독”이라고 전했다. 덧붙여 “국회 또한 소수당에 부의장직을 배분하는 것이 관례이며, 다수당이 모든 권한을 독점해 원구성을 한 유례가 없다”면서, “이는 투표로서 3명의 민주당 시의원을 선출한 안성시민의 뜻을 명백히 묵살하고 모독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한 “국민의힘에서는 이러한 조건부 배분이 당의 지침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러한 폭압적이고도 독선적인 통보가 국민의힘 안성시지역위원회의 공식입장인지” 답변을 요구했다.
 
민주당 당선인들은 국민의힘에 “비민주적이고 비상식적 행위를 당장 중지할 것을 요청”하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시의회 개원식과 임시회를 비롯해 일체의 일정에 불참하고 무기한 장외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제8대 안성시의회가 출발과 함께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게 된 점에 대해 안성시민께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시민께서 주신 권한을 갖고 최선을 다하고자 하나 국민의힘의 명분도 없는 횡포 앞에서는 제대로 된 업무수행이 불가하다는 판단”이라면서, “안성시의회에 민주질서가 바로 설 때까지 싸워나갈 것”임을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9 [13:57]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