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 이전 개소
지상 3층, 연면적 637.72㎡ 규모 쾌적한 서비스 제공
안성신문
▲ 지난 28일 안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 자살예방센터 신축,이전 개소식을 열었다.

안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가 넓고 쾌적한 새로운 공간으로 자리를 옮겨 업무를 시작했다.
 
안성시는 지난 28일 김보라 안성시장을 비롯한 유관기관장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 신축이전 개소식을 열었다.
 
시에 따르면 안성시보건소 우측에 위치한 안성시정신건강복지센터(부설)자살예방센터는 총 637.72㎡ 규모에 1층 직업재활실, 2층 사무실·상담실, 3층 프로그램실 및 음악작업실로 구성돼 있다.
 
이에 따라 정신건강전문요원 등 21명의 전문인력이 정신질환자·자살 고위험군 조기 발견 및 개입, 재활프로그램 운영,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사업 등을 수행하며 생명존중문화 조성, 정신질환자 치료 연계 서비스 등 시민의 마음건강 지원과 정신질환자의 사회복귀를 촉진하는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날 개소식에서는 아동·청소년 정신건강에 대한 공개강좌가 진행됐다. 임명호 정신건강복지센터장(단국대학교 심리치료학과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이 ‘포스트 코비드 시대를 맞이하는 우리 아이들’이라는 주제로 강의해 큰 호응을 얻었다.
 
김보라 시장은 “정신건강복지센터가 넓고 쾌적한 공간으로 이전하면서 시민들이 즐겁게 찾을 수 있고 언제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며 “시민들의 정신건강 증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8 [16:39]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