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안성지역위원장 과열 양상···안성vs非안성
가)안성민주당낙하산지역위원장저지비상행동 구성
안성신문
 
▲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장 자리를 두고 과열 양상이 빚어지고 있다.
 
민주당 중앙당에 따르면 지난 6월 24일, 지역위원장 공모 신청을 마감한 결과 윤종군 안성지역위원장 직무대행(전, 이재명 경기도지사 정무수석)과 최혜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이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같은 소식에 민주당 안성지역위에서는 내부반발이 일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최혜영 국회의원 공모신청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일부 당원들은 지난 27일 ‘안성민주당 지역위원장 낙하산 저지 비상행동’(이하 비상행동)을 구성하고 ‘올바른 안성민주당 지역위원장 선출을 바라는 당원 및 민주시민 일동’의 명의의 입장문을 내놓았다.
 
비상행동 관계자는 “최혜영 의원의 지역역위원장 공모 신청의 배후는 이규민 전 의원이다”라면서 “당심과 민심에 반해 오로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만 좇는 이규민-최혜영 전•현직국회의원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라고 규탄했다.
 
이번 서명 활동을 주도하고 있는 A 당원은 “최 의원은 안성에 특별한 연고나 활동도 없었던 사람이다. 그런 사람이 갑자기 지역위원장에 응모한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차기 총선에 출마할 수 없게 된 이규민 전 의원이 허수아비를 내세워 차차기를 노리려는 술수일 뿐이다”면서 “그동안 이규민의 정치활동을 지지하고 후원했던 한 사람으로써 너무도 큰 배신감이 든다. 동지들을 분열시키고 안성민주당을 파탄으로 몰고 가는 정치모략에 앞장서 싸우겠다”라고 강조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비상행동 관계자는 “현재 서명 작업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진행되고 있으며, 서명이 완료되면 더불어민주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에 제출할 것”이라면서 “서명 작업과 함께 중앙당 항의 방문, 피켓시위 등을 통해 안성민주당원과 민주시민의 힘을 보여주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8 [16:3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