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죽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 ‘사랑의 감자 나눔’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 전달
안성신문
▲ 삼죽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가 지난 24일 사랑의 감자 나눔 행사를 열고 지역내 취약계층 가구에 사랑의 감자를 전달했다.

삼죽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이하 삼죽 행복마을관리소)가 지난 24일 삼죽면 주민자치센터에서 ‘사랑의 감자 나눔 행사’를 열고 지역내 취약계층 가구에 ‘사랑의 감자’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 쓰인 ‘사랑의 감자’는 삼죽 행복마을관리소의 지역특색사업 중 하나인 ‘행복나눔 텃밭가꾸기’ 사업을 통해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들이 직접 재배하고 지난 21일, 22일 양일간 수확 및 선별작업까지 해서 마련했다.
 
나눔 행사 때 쓰인 분량을 제외한 나머지 ‘사랑의 감자’는 향후 삼죽 행복마을관리소의 밑반찬 배달 서비스 ‘행복애(愛)찬’ 추진 시 쓰일 예정이다.
 
‘행복애(愛)찬’은 독거노인, 중증장애인 등 생활이 어려운 이웃들에게 직접 만든 반찬을 전달하며 안부 및 생활환경 등을 확인해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복지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김진관 삼죽면장은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마음을 나누기 위해 감자 파종부터 수확까지 모든 과정에 힘써주신 행복마을관리소 지킴이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죽면 경기행복마을관리소는 지난 2020년 4월 개소돼, 지역방역·순찰활동과 환경개선사업 및 취약계층을 위한 지역특색사업 등 12개 분야의 세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4 [10:30]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