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 비우기’로 중앙로·장기로 등 원도심 보행환경 개선
생활정보신문가판대, 전화부스, 소화전표지판 등 철거 및 정비
안성신문
▲원도심 도시비우기사업 추진 구간.

안성시가 지난 1월부터 순차적으로 ‘도시 비우기 사업’을 추진해 원도심의 보행환경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불필요하거나 기능을 상실한 공공시설물의 철거를 통한 비우기 ▶유사 기능을 가진 공공시설물을 통합하는 줄이기 ▶노후․훼손된 공공시설물을 보수하는 정리하기 등을 골자로 하는 도시환경 정비사업이다.
 
시는 원도심 중앙로, 장기로, 안성맞춤대로, 학자로, 혜산로 구간의 보행로를 안전하고 걷기 좋은 환경으로 개선하고자 KT링커스, 한국전력공사, 안성소방서, 교차로, 벼룩시장 등 관련기관들과 협의후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노후하고 무분별하게 설치돼있던 생활정보신문가판대 43개소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이용 수요가 줄어든 전화부스 8개소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 노후·훼손된 소화전표지판 6개소 및 지상기기 133개소를 철거 및 정비했다.
 
시 관계자는 “작년에도 도시 비우기 사업을 추진해 주요 도로변의 노후·훼손된 공공시설물을 철거하고 공도읍 진사리에 무분별하게 설치됐던 교통·도로시설물을 정비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곳곳의 공공시설물을 정리정돈해 쾌적하고 안전한 도시환경을 만드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2 [15:29]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