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 풍수해 대비 대형사업장 현장점검 벌여
안성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신기지구 등 종합대책 확인
안성신문
▲ 안성테크노밸리 현장점검 모습.

안성시는 다가오는 장마철 집중호우 등 풍수해를 대비해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대규모 공사가 진행 중인 산업단지 및 도시개발사업 현장을 점검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자체 점검반 2개조를 편성해 안성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신기지구, 용두2지구, 승두지구, 승두2지구, 양기2지구 등 공사 초기 단계의 대형공사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점검반은 집중호우에 취약한 절·성토 사면 및 터파기 현장과 임시침사지 및 가배수로 설치·관리 상태, 수방종합대책 등을 집중 점검했다. 
 
시는 공사현장별 점검 결과에 따라 이달 내에 개선 조치 및 보강 공사를 실시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도록 했으며, 기상특보 발효 시 민·관 간 실시간 연락체계를 즉시 가동할 예정이다.
 
전용태 도시개발과장은 “재해에 취약한 대규모 민간 공사 현장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시민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성테크노밸리 산업단지는 76만5천㎡ 규모로 2024년말 준공될 예정이며, 현재 공사 중인 공도읍 일원 5개 지구(5,782세대) 도시개발사업은 2024년까지 완료될 계획이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2/06/21 [14:42]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