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구 지원기준 완화 ‘취약계층 적극 보호’
안성시 저소득주민 등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
안성신문
▲ 안성시청 전경

 

위기에 처한 가구를 적극 지원하기 위해 취약계층 지원대상이 확대된다.

안성시에 따르면 ‘안성시 저소득주민 등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안이 제185회 안성시의회 임시회를 통과해 4월 중순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은 위기가구 지원사업의 선정기준을 완화하고 사업신청의 편의성을 극대화 시키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안성시 취약계층 응급지원’ 사업의 선정기준이 기존 소득기준 중위소득 80%에서 90%로 변경하고, 금융재산 기준 500만원 이하에서 1천만원 이하로 완화하여 대상범위가 대폭 확대된다.

또, 긴급지원 신청후 기준 초과로 지원 받지 못하는 위기가구가 별도의 신청 없이 취약계층 응급지원 가능 여부를 동시에 검토 할 수 있도록 해 행정기관 접근성이 취약한 위기가구의 민원 불편 해소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안성시 취약계층 응급지원 사업 수혜 대상 증가와 위기발생시 한 번의 신청서 접수로 지원 가능한 여러 서비스를 검토해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시는 주소득자 사망, 가출, 질병, 실직 등 위기 발생 가구에게 분야별 서비스를 제공하여 위기 극복을 돕는 4단계 복지안전망을 추진해 2019년 1천263가구를 지원한 바 있다.

또한 긴급복지, 경기도형 긴급복지, 안성시 취약계층 응급지원, 민간자원 순으로 단계별 점차 완화된 선정기준을 적용해 적극 지원함으로써 위기해소에 기여하고 현행 법‧제도로 보호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를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안성시장 권한대행 이춘구 부시장은 “위기가구 지원 사업 확대 시행과 더불어 복지안전망을 더욱 폭넓고 견고히 하여 안성시민의 복지체감도를 향상시키고 복지소외계층 발생을 사전에 예방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 시, 시민 모두가 적극 제보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3/24 [19:1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