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천불법행위 근절 위한 하천·계곡 지킴이 운영
쾌적한 자연환경 유지할 것
안성신문
▲안성지역내 하천변에 경작을 한 부지에 경고문을 부착한 모습 

 

지속가능한 하천·계곡 환경 유지 및 불법행위 감시를 위해 안성시는 기간제 근로자 6명을 선발, 2020년 하천·계곡 지킴이 사업을 실시한다.

하천·계곡 지킴이는 경기도 정책과제로 추진 중인 ‘하천·계곡 내 불법행위 근절 추진’ 일환으로 실시되는 사업이다.

불법 행위 정비 이후 지속적인 하천시설관리와 계곡내 불법 행락 관련 질서유지 등 재발방지를 위해 전문 감시 인력을 투입하는 것으로, 안성시를 포함하여 도내 17개 시·군이 참여하고 있다.

선발된 안성시 하천·계곡지킴이는 올해 10월 말까지 하루 8시간씩 하천 및 계곡 감시·순찰 활동과 함께 재해위험요소 및 불법사항 관리와 하천환경정비 활동 등 하천의 전반적인 유지관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밖에도 시는 친환경 하천명예감시원, 하천경관관리원 등의 인력을 활용해 자연 친화적인 하천환경의 보전을 위해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기틀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 동안 인력부족 등으로 불법행위 단속에 어려움이 있었고 불법 경작의 경우 매년 당연시 되는 경향도 있었다”라며 “올해는 하천계곡 지킴이 운영으로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한 자연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전했다.

하천내 불법행위 및 하천·지킴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안성시청 안전총괄과 하천팀 (678-2931~6)로 문의하면 된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3/18 [19:55]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