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광면 석하리 구자광 시민 ‘명아주 지팡이 100개’ 기부
저소득층 노인 및 장애인가구에 전달
안성신문
▲저소득층 노인 및 장애인 가구에 필요한 명아주 지방이를 기부한 구자광 시민과 임길선 금광면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금광면은 지난 16일 면내 석하리 구자광 시민이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주민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지팡이 100개(500만원 상당)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날 기부된 명아주 지팡이는 가볍고 단단해서 노인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

면사무소는 기부 받은 지팡이를 지역내 저소득층 노인 및 장애인가구 등 거동이 불편한 주민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구자광 시민은 “금광면에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과 장애인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며 “지팡이가 꼭 필요하신 분들에게 잘 전달해 달라”고 말했다.

임길선 금광면장은 “어려운 시기에 지팡이 기부로 이웃돕기 동참에 감사드리며, 이번 기부를 통하여 관내 거동이 불편한 주민 분들을 두루 살필 수 있는 뜻깊은 계기가 됐다”면서 “기부자의 뜻에 따라 지팡이가 꼭 필요하신 분들에게 잘 전달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20/03/17 [19:33]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