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야영장 오수처리시설 14곳 특별점검 실시
운영관리 실태 점검으로 환경오염예방
안성신문
▲안성시가 환경오염 발생을 예방코자 지역내 야영장 14곳에 대해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실태를 점검한다고 밝혔다.


안성시가 휴가철을 맞아 이달 22일부터 한달 간 지역내 야영장 14곳에 대한 개인하수처리시설 관리실태 특별점검에 나선다.

시는 최근 들어 야영 열풍으로 인해 무등록 야영장이 난립하고 있어 오수 불법처리로 인한 환경오염문제 발생을 예방하고자 점검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특별점검에서는 개인 하수처리시설 적정 운영관리와 방류수 수질기준 준수여부, 청소 등 관리기준 준수 및 관리인 선임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한다.

현장점검 결과에 따라 시는 불법행위 확인시 경미한 사항은 현장 지도해 현지 시정 조치하고 관련법령 위반 시에는 행정처분(개선명령)과 과태료처분을 하는 등 강력하게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허오욱 하수사업소장은 “휴가철 야영장 이용객 증가로 오수 발생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개인 하수처리시설의 철저한 관리를 통해 수질이 개선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안성시는 지난해 야영장 15개소의 개인하수처리시설을 특별점검해 운영관리를 적절하게 하지 못한 2개소에 대해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18 [13:50]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