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용 의원, 베트남 국회의원 초청 다문화가정 간담회 개최
다문화 가정의 가진 현실적인 건의사항 청취
박상연 기자
▲김학용 국회의원은 지역내 베트남 다문화 가정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간담회를 지난 10일 실시했다.  

 

김학용 국회의원은 지난 10일 쩐 반 뛰(Tran Van Tuy) 베-한 의원친선협회 회장을 비롯한 베트남 국회의원 9명과 응웬부뚜(Nguyen Vu Tu) 주한베트남대사를 안성으로 초청, 안성지역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 여성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베트남 국회의원과 주한베트남대사의 이번 방문은 안성 출신 국회의원이자 한‧베트남의원친선협회장인 김학용 의원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김 의원은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 여성들이 느꼈던 다양한 소감과 어려움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하고 문화적 차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안성종합사회복지관에서 진행된 간담회에는 김 의원과 베트남 관계자를 비롯해 김기현 성결원 대표이사, 임선희 안성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장 그리고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 여성을 비롯한 다문화 가정 50명 등 총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베트남 출신 결혼이민 여성들은 평소 겪었던 다양한 애로사항들을 베트남어로 편안하게 건의했다.

특히 결혼이민자 이지안(31)씨는 베트남 자녀 동반 친정 방문 시 자녀의 비자가 단기(방문)비자로 발급되어 불편함이 있다며 자녀 비자를 장기 체류가능 비자로 변경 요청했고, 결혼이민자 짠돤응옥한(26)씨는 베트남에서 국제결혼을 위해 토픽시험이 필수지만 베트남내 토픽 시험 횟수 및 장소의 제한이 많다며, 시험 진행횟수와 시험장 확대 등을 건의했다.

이에 쩐 반 뛰 회장은 “베트남 출신 결혼 이민자의 건의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고국에 돌아가 관계부서와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건의해주신 사항 외에도 상당수 결혼이민 여성들이 겪는 의사소통과 2세 교육문제, 귀화와 입국비자 문제 등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국회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력과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학용 국회의원은 “오늘 건의하신 사항들을 조속히 검토해 결혼 이민자들이 불편을 겪지 않게 처리해주시기 바라며, 안성 뿐 만 아니라 전국의 베트남 며느리들께서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국회의원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상연 기자 sypark3514@naver.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11 [15:12]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