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 뮤지컬 <지하철 1호선> 안성맞춤아트홀서 상연
1994년 초연부터 71만 명 이상 관람 기록
안성신문
▲ 락 뮤직컬 '지하철 1호선' 포스터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으로 선정된 극단 학전의 록 뮤지컬 <지하철 1호선> 공연이 오는 19일과 20일 안성맞춤아트홀에서 상연된다.

한국 공연계의 전설 뮤지컬로 평가받는 <지하철 1호선>은 독일 ‘그립스(GRIPS) 극단 – 폴커 루드비히’의 <Linie 1>이 원작으로 연변처녀 ‘선녀’의 눈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공연이다.

그는 실직가장, 가출소녀, 자해 공갈범, 잡상인 등 우리 주변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사람들을 그려내며 20세기 말, IMF 시절 한국사회의 모습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특히, <지하철 1호선>은 한국 뮤지컬 최초 라이브 밴드 도입, 11명의 배우가 97개의 역할을 연기하는 1인 다역 연기, 전동 계단식 무대 등 다양한 볼거리와 들을 거리를 통해 관객들의 오감을 만족시켰다.

1994년 초연 이후 4천100회 이상 공연되며 71만 여명이 넘는 관객을 만났고, 중국, 일본, 홍콩, 독일 등의 해외공연 또한 진행했다.

이번 안성에서 공연되는 <지하철 1호선>은 ‘1998년 IMF 시절’을 시대배경으로 고정시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켓은 S석 3만원 A석 2만원이며, 만 12세 이상(중학생)부터 관람이 가능하다.

원작자인 ‘폴커 루드비히’는 한국 <지하철 1호선>을 15번 관람 한 이후 “전세계 20여 개 도시에서 공연되고 있는 ‘지하철 1호선’ 중 가장 감명 깊게 본 공연”이라고 극찬을 남기기도 했다.

<지하철 1호선>은 김민기 학전 대표가 국내 정서에 맞게 번안·각색해 20세기 말 IMF 시절 한국사회의 모습을 풍자와 해학으로 담았다.

또한, 1994년 초연된 이후 지속적인 수정 보완작업을 거쳐 초연 버전, 대극장 버전, 팔도 사투리 버전 등 연출가 김민기 특유의 날카롭고 섬세한 연출을 통해 공연장소와 시기에 맞춰 변형돼왔다.

기타 문의사항은 안성맞춤아트홀 (031-660-0665~6)로 하면 된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7/08 [10:12]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