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선정, 다양한 공연 찾아온다
국비 1억 3500만원 확보
안성신문
▲안성맞춤 아트홀 드론 전경 사진

 

안성시가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공모를 통해 총 5개의 공연이 선정돼 국비 1억 3500만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문화예술 나눔 사업으로 이번에 선정된 공연은 ▶11년 만에 재공연 되는 학전의 뮤지컬 <지하철 1호선> ▶3.1운동100주년의 의미를 되새길 서울예술단 레퍼토리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 ▶쇼팽의 음악을 재즈로 각색한 신현필X고희안의 듀오콘서트 <Dear Chopin> ▶안숙선, 남상일의 <토선생, 용궁가다> ▶극단 물결의 연극 <밑바닥에서> 총 5개 작품이다.

시는 이 공연들을 7월부터 10월까지 안성맞춤아트홀에서 상연할 계획이며, 전체 객석 중 30%는 문화 소외계층을 초청해 관람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지난해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4개 공연 중 3개 공연의 연속 매진으로 시민 문화향유의 장을 넓히는 계기가 됐다.

또한, 평균 객석점유율 95%, 유료관객 2천544명이 공연장을 찾아, 인구대비 문화향유 참여율이 매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자세한 공연일정은 안성맞춤아트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안성맞춤아트홀(678-2645)로 하면 된다.

안성신문 취재단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기사입력: 2019/06/21 [10:06]  최종편집: ⓒ 안성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